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진의 늪 빠지는 조선업 ‘어쩌나’
등록날짜 [ 2015년12월23일 17시47분 ]
 

세계 경기 둔화와 저유가 기조 지속으로 조선업계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산업은행은 23일 ‘2016년 산업전망’을 통해 내년 조선업 수주량이 올해에 비해 무려 15.6% 감소해 920만CGT(가치환산톤수)로 주저앉을 것으로 내다봤다. 수주잔량도 2910만CGT로 11.0% 후퇴할 것으로 우려했다. 건조량과 수출량은 각각 4.9%, 4.2%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곤두박질하는 수주량에 대해 보고서는 저유가 지속에 따른 해양플랜트 등의 발주 감소가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지적했다.

국내 조선사가 주력으로 밀고 있는 대형 컨테이너선, LNG선 등을 중심으로 건조량과 수출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됐다. 다만 이는 기존에 수주된 물량을 소화하면서 발생하는 것이어서 내년 이후 전망은 여전히 어두운 상태다. 산업은행이 내년 조선 업황 전망을 ‘부진’으로 분류한 것도 이 때문이다.

보고서는 조선업계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중ㆍ일 경쟁력 강화에 대응한 고연비 친환경 선박 등 경쟁우위 유지하는 동시에 해양플랜트 손실 충격 완화를 위한 고사양 일반상선 등의 수주를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출처/헤럴드경제

올려 0 내려 0
강소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법원, "서울대 황우석 박사 파면 처분 적법하다" (2015-12-23 17:52:41)
14개 시도에 '규제프리존' (2015-12-16 16:46:2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