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차동민 동메달 추가.. 눈부신 '투혼' 빛났다
등록날짜 [ 2016년08월22일 17시59분 ]

▲ 자료사진.<사진 = SBS 방송 캡처>

 

차동민(30·한국가스공사)이 8년 만의 정상 탈환에는 실패했지만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2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80㎏초과급 동메달결정전에서 드미트리 쇼킨(우즈베키스탄)를 연장 접전 끝에 골든스코어로 승리했다.

 

2008년 베이징 대회 금메달에 이어 8년 만이자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차동민이 3라운드까지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골든 포인트제로 치르는 연장에서 11초만에 왼발로 몸통을 차 승부를 갈랐다.

 

한편 차동민이 동메달을 챙겨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태권도 대표 5명은 모두 메달을 갖고 돌아간다.

 

출처:KNS뉴스통신

 

올려 0 내려 0
조은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마사회 “창세, 차세대 경마퀸의 탄생” (2016-08-30 16:16:24)
금메달 박인비, 누리꾼들 "역시 1인자" "레전드로 기억될 선수" (2016-08-22 17:47:09)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